menu
한국 탱크 보러 부두까지 달려간 폴란드 대통령… K방산, 자부심과 긍지를 보여줘
오피니언 사설

[천지일보 사설] 한국 탱크 보러 부두까지 달려간 폴란드 대통령… K방산, 자부심과 긍지를 보여줘

폴란드 국영방송 TVP 등 폴란드 언론에 따르면 6일(현지 시각) 안제이 두다 대통령과 마리우시 브오슈차크 부총리겸 국방장관은 폴란드 북부 그디니아에 있는 해군 기지에서 열린 한국산 K2 전차와 K9 자주포 초도 물량 인수 행사에 참석해 한국산 무기 도착을 환영했다. 이날 인도된 초도 물량은 K2 전차 10대와 K9 자주포 24문이다. 전력화 행사가 아닌 해외 무기 초도분 도입 행사에 군 통수권자까지 참석한 것은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기 힘든 일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폴란드가 느끼는 위기감과 한국산 무기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두다 대통령은 “현대식 장비를 갖춘 군만이 러시아 제국의 야망과 잔인함을 막을 수 있다”며 “침공과 적을 막기 위해 군이 이 같은 장비를 갖추는 것은 필수적”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 무기의 신속한 인도를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산 무기 현지 도착은 지난 7월 말 1차 계약을 체결한 지 4개월여 만이다. 

폴란드는 올 들어 한국 방산 업체들과 K2 전차 1000대, K9 자주포 672문, FA-50 경공격기 48대, 천무 다연장로켓 288문 등에 대한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탄약과 후속 군수 지원 등 전체 물량을 포함하면 총규모는 400억 달러(약 52조여원)에 달한다는 게 정부 소식통의 얘기이다. 

폴란드군은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직후 자국 전차와 자주포, 장갑차 등을 대거 우크라이나군에 제공했다. 이에 따른 공백을 메우기 위해 미국·독일 등으로부터 무기 도입을 추진했지만 도입 기간이 수년 이상 걸릴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신속한 공급과 뛰어난 가성비를 갖춘 한국 무기를 선택했다고 한다. 계약 체결 후 4개월여 만에 전차·자주포 등을 제공한 것은 국제 무기 거래 관행상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올해 방산 수출은 ‘폴란드 대박’에 힘입어 지난달 말 170억 달러를 돌파했으며 이달 말까지 200억 달러 돌파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세계 방산 4위 진입 목표를 공언하기도 했다. 미국·유럽 등 세계 유력 언론들도 한국 방산의 놀라운 성장세에 주목하며 잇달아 보도하고 있다. 미 CNN은 “한국은 2012~2016년 1%이던 점유율을 최근 5년간 2.8%로 늘리며 상위 25개국 중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며 “세계 4강으로 향하는 길을 이미 잘 가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에 따르면 2017~2021년 세계 방산 수출시장에서 한국의 점유율은 2.8%로 8위였다. 특히 2012~2016년과 2017~2021년의 점유율을 비교한 5년간 성장세는 한국이 177%로 2017~2021년 점유율 상위 25개국 가운데 부동의 1위였다. 

한 때 소총 한 자루도 만들지 못하고 외국의 지원에 의존하던 것에서 벗어나 이제 당당히 세계 각국에 뛰어난 국산 방산장비를 수출하는 비약적인 성장을 보면서 국민들은 자부심과 긍지를 가져도 좋을 듯하다. 폴란드 수출을 계기로 한국 방산이 세계 곳곳에서 각국의 평화와 안전에 기여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