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서울지하철 파업 종료 한숨 돌리니… 철도노조 파업 예고
오피니언 사설

[천지일보 사설] 서울지하철 파업 종료 한숨 돌리니… 철도노조 파업 예고

강추위 속에 반가운 소식이다.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1일 임금·단체협약(임단협) 협상에 합의했다. 사측은 재정위기를 이유로 강제적인 구조조정을 하지 않기로 하고, 임금도 작년 인건비 대비 1.4% 올리기로 했다. 서울교통노조가 전날 오전 6시 반부터 총파업에 들어간 지 하루도 안 돼 이뤄진 합의이다. 이에 따라 노조의 총파업이 하루 만에 끝나면서 이날 첫 차부터 정상 운행했다. 

명순필 서울교통공사노조 위원장은 “최대 쟁점이었던 인력 감축에서 지난해 노사 특별합의를 존중하기로 하면서 대승적인 타협이 가능했다”며 “아울러 안전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시민과 노동자가 안전한 지하철을 만드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단 하루긴 했지만, 노사협상이 파업으로 이어지면서 시민들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상생하는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더욱 신뢰받는 서울 지하철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파업이 시작된 전날, 서울교통공사는 출퇴근시간에 대체인력을 투입하는 등 피해 최소화에 나섰지만 새벽 출근자와 심야 퇴근자, 지연이 발생한 1호선 등의 이용객은 큰 불편을 겪었다. 특히 대체인력이 없는 낮 시간대의 운행률은 평소의 72.7%로 떨어졌다. 지하철 대신 지상의 다른 교통편을 택한 시민들로 도심 곳곳의 주요 도로가 정체됐다. 

하지만 지하철 운행이 정상화됐다고 하더라도 한국철도공사, 코레일 노조가 속한 철도노조 총파업이 내일부터 예고돼 있어 또 다시 시민들의 발이 묶일 가능성이 높다. 철도노조가 밝힌 대로 파업에 들어갈 경우 KTX, 새마을호, 무궁화호 등 철도뿐 아니라 일부 서울지하철 열차 운행 지연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코레일이 서울지하철 1호선의 82%, 3호선의 25%, 4호선의 30% 운영을 맡고 있고, 서울지하철과 연계된 경의·중앙선과 경춘선, 안산·과천선, 수인·분당선 등 총 14개 노선을 운영 중이기 때문이다. 

정부 당국은 서울지하철노조 파업을 대화로 타결했듯이 철도노조 총파업도 법과 원칙을 갖고 임하되 대화의 문을 열어놓고 효과적으로 대응해야 할 것이다. 자칫 철도노조가 장기 파업에 들어가면 국가적으로 큰 손실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철도노조는 국민들을 볼모로 잡고 벌이는 파업을 통해 정면 대결을 하기 보다는 협상을 통해 문제를 원만하게 풀어나가기를 바란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