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붉은 악마의 월드컵 거리응원, 높은 공중 도덕을 보여주기를
오피니언 사설

[천지일보 사설] 붉은 악마의 월드컵 거리응원, 높은 공중 도덕을 보여주기를

서울시는 지난 22일 광화문광장 자문단 심의를 열어 2022 카타르 월드컵 축구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붉은악마 응원단이 제출한 광화문광장 사용신청을 의결했다. 시는 이태원 참사를 계기로 안전분야를 최우선으로 검토했다. 광화문광장자문단 의견을 받아들여 광장 사용을 조건부로 허가했다. 이에 따라 붉은악마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조별리그 경기가 있는 24일과 28일, 12월 2일 광화문광장에서 거리응원을 할 수 있게 됐다.

자문단 심의 결과를 토대로 안전한 행사를 위해 현장에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276명의 인력을 현장에 보내 인파 상황관리와 교통 통제, 응급 구조 지원 등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시민들이 집결하는 행사인 만큼 경찰, 소방 협조를 통해 현장 인파 상황관리와 교통 통제, 응급 구조 지원체계 및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예기치 않은 사고 발생시에는 신속한 대처를 통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할 계획이다.

이번 붉은 악마 거리 응원은 이태원 참사 이후 안전사고에 철저하고 세밀하게 대비하는 일이 절실해진 상황에서 예정돼 있다. 정부와 지자체, 경찰, 응원단은 모두 안전 관리를 위해 합심해야 한다. 거리 응원에는 서울 광화문 광장이나 수원 월드컵 경기장 등 전국 장소별로 최대 2만 명가량의 인파가 몰릴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하지만 이는 단순 예상치에 그칠 수 있다. 이태원 참사에서도 볼 수 있었듯이 예상 밖으로 많은 인원을 모일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할 것이다. 

때마침 카타르 월드컵을 관전하는 일본 축구대표팀과 일본 팬들에게 쏟아지는 외신들의 칭찬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일본 팬과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23일 자국 축구대표팀의 역사적인 승리를 지켜본 뒤에도 그들의 전통처럼 굳어진 ‘경기장 청소’를 빠뜨리지 않아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일본 서포터스들은 수백 개의 파란색 쓰레기봉투를 나눠 가지고는 경기 후 경기장에 남아 좌석 아래 남겨진 쓰레기를 수거하고 정리했다. 일본 팬들이 경기장을 떠나기 전 머문 자리를 정돈하는 풍경이 새로운 것은 아니다.

지난 21일 알베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 에콰도르 간 이번 대회 개막전에서는 자국팀 경기가 아님에도 경기 후 다른 관중이 버리고 간 쓰레기와 버려진 깃발 등을 치우는 모습이 눈에 띄기도 했다. 이날 일본 선수들은 독일을 꺾은 뒤, 그라운드를 신나게 달리며 기쁨을 만끽했다. 유니폼과 축구화에 흙과 잔디가 잔뜩 묻었지만, 라커룸에는 흔적조차 남지 않았다.

 2002한일월드컵에서 붉은 악마 응원단은 수십만이 모인 거리 응원을 질서 있게 마치고 깨끗이 청소를 하는 높은 공중도덕을 보여준 적이 있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은 이태원 참사의 충격과 아픔이 채 잊어지지 않은 가운데 열린다는 점을 감안할 때 더욱 안전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거리 응원전이 안전하고 질서 있는 축제의 현장으로 남게 되길 기대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