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이준석, 경찰조사 다음날 윤리위 개최에 “오비이락이길”
정치 국회·정당

이준석, 경찰조사 다음날 윤리위 개최에 “오비이락이길”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4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원민음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8일 자신의 ‘성상납 의혹’ 관련 경찰 조사 직후 당 윤리위원회가 열리는 데 대해 “오비이락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수사기관과 상당한 시간 전부터 조율해 17일 오전 조사 일정을 확정했는데, 이 일정은 조사가 시작될 때까지도 당내 다른 인사나 언론은 입수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공교롭게도 윤리위원회만 18일 또는 19일로 윤리위 개최 일정을 조정한다는 이야기가 그 시점부터 흘러나왔다”고 덧붙였다. 오는 28일로 예정됐던 윤리위 개최 일정이 자신의 경찰 소환 조사 직후에 맞춰 앞당겨진 것 아니냐는 것이다.

당초 정치권 일각에선 윤리위가 ‘수해 봉사 현장 실언’ 논란을 빚은 김성원 의원 등의 징계를 논의하기로 한 28일 회의에서 이 전 대표 관련 추가 징계 건도 함께 다룰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윤리위는 이날 김 의원 등의 징계 건을 다루는 28일 회의와는 별개의 추가 회의를 소집했다. 회의에선 당과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원색적 비난 발언을 해 온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안건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사실상 당이 이 전 대표에 대한 제명 수순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