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이봉창, 왜 일왕을 죽이려 했는가… 9가지 이유를 밝히다
오피니언 투고·기고

[기고] 이봉창, 왜 일왕을 죽이려 했는가… 9가지 이유를 밝히다

송병승 충효예문화운동본부 공동총재

image

이봉창(李奉昌, 1900~1932)은 본적이 경성부 금정동(현재 효창동) 118번지이고 출생지는 경성부 원정2정목(현재 원효로2가)이다. 출생연도가 1901년으로도 등재된 이유는 출생신고를 늦게 했다고 본다. 그는 전주이씨 진구와 밀양 손씨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어린 시절 빈한한 생활, 뒤이어 부유한 생활을 반복했는데 다시 역경을 맞아 일본인 경영의 점원, 철도국 역부 등으로 근무했다.

청년기로 접어들면서 우리 조선이 왜 일본에게 억압당하고 살아야 하는가 울분을 토하며 원수의 나라 일본으로 건너가 항일 독립운동을 결심했다.

1925년 오사카에 정착, 막노동을 하며 기회를 엿보았다. 조선인은 어디에도 취업하기 어렵고 심한 냉대를 받아 기노시타 쇼조라는 일본식 이름을 쓰며 비밀리에 정탐을 했다.

1928년 히로히토 일왕 즉위식을 참관하려고 교토(동경)에 갔다가 체포돼 열흘 가까이 구금됐다. 그때 상하이로 건너가 김구 주석의 임시정부를 찾아가 조선 독립운동을 하리라는 각오로 김구를 만났고 한인애국단 제1호로 단원이 됐다. 중국과 일본을 오가며 피는 피로써 대결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해 ‘이 한 몸 죽음으로 바치리라’ 각오하고 제국주의, 군국주의, 침략주의의 원흉 히로히토를 폭살하려고 오오키(대대목) 연병장에서 거행되는 신년 관병식(觀兵式)에 참여했다.

이는 의열투쟁의 불꽃이었다. 수류탄은 원흉을 폭살하지 못하고 미수에 그쳤으나 전 세계는 식민지 청년 이봉창의 의거를 대서특필하고 많은 나라가 실제로 조선을 적극 응원했다.

일왕 폭살 계획은 무정부주의자 박열이 거사를 계획했으나 사전에 발각돼 뜻을 이루지 못했으나 이봉창의 쾌거가 독립운동에 박차를 가하게 했다.

앞서 안중근(安重根, 1879~1910)의 1909년 이토 히로부미 저격 성공이 있었는데, 이봉창의 원흉 히로히토 폭살 미수는 비록 미완이지만 어느 의사(義士)에 뒤지지 않는 애국혼, 순국혼이었다.

이제 초점은 그가 왜 일왕을 죽이려 했는지다. 이유 9가지를 조명한다. 첫째, 그가 원수의 자리에 있으며 온갖 죄악이 모이는 자리에 있다. 둘째, 적의 무리를 잡으려면 먼저 그 왕을 사로잡아야 한다. 셋째, 우리 조국을 위해 원수를 갚는 것이다. 넷째, 천벌을 내리고 인권을 신장하는 것이다. 다섯째, 우방을 위해 치욕을 풀어주기 위함이다.

여섯째, 백성들이 참을 길이 없으면 무도한 임금을 주살하는 것이다. 일곱째, 그들의 국체를 고쳐 우리 주권을 회복하기 위함이다. 여덟째, 못된 오랑캐는 응당한 벌을 내리고 온누리 사람에게는 뉘우침을 주기 위함이다. 아홉째, 하늘에 순하고 사람에 응하며 천하를 고동케 해 인류를 해방시키려 함이다. 이상 9가지 이유는 1932년 1월 11일 한국독립단 명의로 ‘이봉창이 일황을 저격한 사건에 대해’라는 선언(宣言)에 명시돼 있다.

이봉창은 2300만 조선인은 나와 같은 뜻이라고 하며 영원한 쾌락은 독립사업에 몸 바치는 쾌락이라고 했다. 1932년 10월 10일 오전 9시 2분 이치가야(市谷) 형무소에서 순국한 이봉창은 분명 의사(義士)로 순국한 조선 의열 청년이었다.

일본은 오늘도 독도(獨島)를 다케시마로 영토분쟁을 일삼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강제징용 청장년에게 사죄를 하지 않고 있다. 우리 대한민국 국민은 이봉창 의사의 독립정신을 가슴에 깊이 새겨야 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