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유흥식 추기경, 오늘 밤 바티칸서 서임식… 한국인 네 번째 추기경
종교 천주교

유흥식 추기경, 오늘 밤 바티칸서 서임식… 한국인 네 번째 추기경

27일 신임 추기경 20명 서임식 거행
추기경 상징 빨간 비레타, 반지 받아
염수정 추기경, 국회 대표단 등 참석

image
유흥식 신임 추기경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민희 기자] 교황청이 신임 추기경 20명의 서임식을 27일 거행한다. 이번 서임식에서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유흥식 라자로(70)가 네 번째 한국인 추기경으로 서임된다.

교황청에 따르면 유 추기경을 포함한 신임 추기경 서임식이 이날 오후 4시(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11시) 바티칸 성 베드로 대성전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의 주례로 거행된다.

한국천주교는 그간 선종한 김수환 스테파노(1922~2009), 정진석 니콜라오(1931~2021) 추기경과 염수정 안드레아(78) 추기경을 배출했다. 유 추기경은 이번 서임식을 통해 한국천주교 역사상 네 번째 추기경으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이번 서임식에서 유 추기경을 포함한 20명의 신임 추기경이 서임되면서 전 세계 추기경은 226명이 된다. 또 교황 선출권을 가진 추기경은 132명이 된다. 우리나라는 염수정‧유흥식 추기경이 교황 선출회의(콘클라베)에 참여할 수 있다.

서임식의 꽃은 새 추기경이 프란치스코 교황으로부터 빨간색 각모(비레타)와 추기경 반지를 받는 순간이라고 할 수 있다. 유 추기경은 영국의 아서 로시 추기경에 이어 두 번째 순서로 호명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임식에는 염수정 추기경이 추기경단 일원으로 참석한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이용훈 의장, 서울대교구 정순택 교구장, 대전교구 김종수 교구장이 국내 가톨릭 신도 경축 순례단으로 함께한다. 정부에서는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과 국민의힘 이명수 의원을 단장으로 한 국회 대표단이 참석해 유 추기경의 서임을 축하할 예정이다.

유 추기경은 1951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났으며, 1979년 이탈리아 로마 라테라노대 교의신학과를 졸업하고 현지에서 사제 서품을 받았다. 이후에 대전 대흥동 본당 수석 보좌신부, 솔뫼성지 피정의 집 관장, 대전가톨릭교육회관 관장, 대전교구 사목국장, 대전가톨릭대 교수·총장 등을 역임했다.

2003년 대전교구 부교구장 주교로 임명됐고, 2005년부터 대전교구장으로 직무를 수행해오다 올해 6월 전 세계 사제·부제의 직무와 생활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는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됐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