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대우조선 하청노사 임금협상 합의 불발… 손배소 이견차로 ‘삐걱’
사회 노동·인권·여성

대우조선 하청노사 임금협상 합의 불발… 손배소 이견차로 ‘삐걱’

image
(거제=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측(왼쪽)과 협력사 측이 20일 오후와 21일 새벽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각자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사 임금협상이 20일에도 마라톤 협상을 이어갔으나 이견 차이로 합의는 불발됐다. 하청 노동자들은 당초 파업의 이유였던 임금인상 요구까지 철회하며 협상 합의에 바짝 다가갔지만, 파업 손해배상 면책을 둘러싼 노사 간 이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하청업체 노사는 20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 20분까지 12시간이 넘는 마라톤협상을 이어갔으나 결국 빈손으로 종료했다. 결렬은 아니 협상이 마치자 양측이 각각 긴급 브리핑을 열어 고충을 털어놨다.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는 협상이 종료되자 브리핑을 열고 사측의 번복을 이날 합의 불발의 이유로 지목했다. 사측이 3일 전까지 손해배상 청구 취하에 긍정적으로 반응하다가 이날 오후 돌연 태도를 바꿨다는 것이다. 사측이 손해배상 청구에 대해 개별 협력사가 협의하겠다고 입장을 바꾼 것은 협상을 깨려는 의도라는 게 노조의 판단이다.

노조는 “사태 해결의 의지가 없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평화적 해결을 위해 협상에만 매달릴 수 없다”고 말해 결렬을 선언하고 농성을 지속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노조가 긴급 브리핑을 연후 사내협력사협의회도 뒤이어 곧바로 브리핑을 열어 입장을 밝혔다.

사측은 “회사 차원에서 사규에 의한 처리 없이, 소 제기도 하지 않는 데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대표들의 의견이 있었다”며 “협의 중이기 때문에 이후 대표들에게 또 설득하면서 조정할 계획이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아직 합의되지 않았고 문서화되지 않는 부분을 회사 측이 어겼다고 하는 것은 억지 주장이고, 협상 대상자로서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양측은 21일 오전 10시 협상을 재개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