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이젠, 한국정신문화의 날 제정해 ‘국가지표’ 삼자
오피니언 투고·기고

[기고] 이젠, 한국정신문화의 날 제정해 ‘국가지표’ 삼자

image

김원길 국가상징물연구가

한국정신문화연구원(1978.6.30.) 개원 44년, 한국학중앙연구원 변경 18년이 지난다. 박정희 대통령은 개원사를 통해 유명한 말을 남긴다. ‘물질문명과 정신문화 관계가 수레의 두 바퀴처럼 상호보완과 균형이 유지될 때 국가는 참다운 발전’을 한다. 세계를 제패했던 몽골·오스만제국 등이 지구상에서 사라진 것은 국가정신문화가 없었기 때문이다. 박정희 정신 선구자 박종홍 서울대 철학교수는 ‘한국의 사상적 방향(1968)’에서 한국정신문화를 충효사상, 국적교육(역사 국가상징물 기타), 호국문화유적 발굴 등 3가지로 제시하며 국민교육헌장, 한국정신문화연구원 개원으로 이어진다.

하지만 10.26사태 이후 한국정신문화연구원은 개원 1년 4개월 만에 뜻을 펼치지 못한다. 이후 국가정신문화의 중요성은 잊힌다.

그렇게 국민통합 초석이자 국가정체성의 구심점 국가상징물은 기본법(의전뿐)조차 없이 70년을 보낸다. 세계 각국은 헌법 50%(북한포함), 법률로 40% 이상 정한다.

국가상징물 기본법을 신속히 제정해 개원일인 6월 30일이나 무궁화가 만발한 8월 8일을 한국정신문화의 날로 정해 행사를 통해 국가정신문화의 중요성을 알리자. 기본법의 효율적 실천은 정부조직 행정안전부를 각국처럼 내무부로 변경 자유민주국이 추가돼야 한다. 자유민주국 예하는 헌법 정체성의 자유민주과, 전통 호국문화의 민족정통과, 국가관의 국가상징물과, 윤리도덕의 윤리복무과, 국민통합의 사회통합과 등 최소 5개과로 운영될 때 국민통합에 효율적이다.

이의 뒷받침은 수도서울에 국가상징물거리 ‘한가온’ 조성과 한강대교·동작대교 사이 한강에 대륙해양 넘어 사대주의 극복, 우주로 ‘자유통일상’ 건설을 추진해야 한다. 세종특별시 동편 전월산 무궁화동산 예정지에 세계 각국 7대 국가상징물관, 서울·평창 하·동계올림픽, 한·일월드컵 7대 상징물관 추가설치는 세계관광자원화다. 대한민국 우수성이 널리 알려져 국가위상과 함께 국민의 자부심으로 국민통합의 영원한 구심점이다. 이는 국가지표가 되는 국가이미지, 국민통합, 나라사랑, 일자리 창출(국제관광), 국가경제 등 1석 5조의 효과를 발휘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