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제주도 ‘태풍급 강풍’에 유리창 파손 등 피해 발생
전국 제주

제주도 ‘태풍급 강풍’에 유리창 파손 등 피해 발생

태풍급 강풍이 몰아친 지난 25일 오후 소방대원들이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 한 도로에 쓰러진 가로수에 대한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태풍급 강풍이 몰아친 지난 25일 오후 소방대원들이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 한 도로에 쓰러진 가로수에 대한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전대웅 기자] 제주에 많은 비를 동반한 ‘태풍급 강풍’이 불면서 가로수가 쓰러지고 유리창이 깨지는 등 시설물 피해가 속출했다.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지점별 강수량은 송당 178.5㎜, 선흘 135.5㎜, 새별오름 124.5㎜, 가시리 110.5㎜, 태풍센터 73.5㎜, 서광 67㎜, 한림 55㎜ 등을 기록했다.

특히 한라산의 경우 삼각봉 581㎜, 윗세오름 432.5㎜, 진달래밭 429.5㎜ 등 최고 500㎜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지점별 최대순간풍속(초속)은 이날 7시 기준 한라산 삼각봉 41m, 윗세오름 33.3m, 외도 31.5m, 산천단 31m, 대흘 29.3m, 월정 26.5 등을 기록했다.

이처럼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27분과 3시 3분께 제주시 연동과 노형동의 주택 유리창이 잇달아 깨졌다.

이외에도 도로 곳곳에 가로수가 쓰러지는가 하면 간판이나 지붕이 흔들리거나, 현수막이 찢어지는 등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총 77건의 강풍 관련 신고가 접수됐다.

다행히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까지 제주에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낮 12시까지 5㎜ 내외다. 아울러 제주도 육상 전역에 오후까지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순간풍속 초속 20m 내외의 돌풍이 부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제주도 해상과 남해서부 서쪽 먼바다에는 27일 오전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물결이 2~5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낮 최고기온은 12~17도로 전날(18~21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