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바다가 부럽다
오피니언 투고·기고

[기고 詩] 바다가 부럽다

바다가 부럽다  

운곡 이종림 서울문학 명예회장

not caption

파도가 몰아쳐도
해일이 속을 뒤집어 놔도
그 다음엔 언제 그랬냐는 듯
산도 깊은 심연도 해초도 꼭꼭 숨기고
싸르르 싸르륵 갯벌도 어루만져 주고
난 내가 미워지고
주위가 미워지고
미운 마음이 산바람처럼 살랑대고 있는 나는
많은 것을 가지고
아무것도 없는 듯 포용하고 있는
네가 부럽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