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벽시계 - 고현자
오피니언 투고·기고

[기고 詩] 벽시계 - 고현자

벽시계

고현자 대산문학회 회장

서슬 퍼런 초침
끼니도 잊은 채
자정을 넘어가고 있다

문턱을 넘어온
비릿한 달빛 사이로
들려오는
거친 숨소리

잃어버린 밤
엇갈리는 뼈마디의 비명
나이를 먹지 않는 맥박은
심장 속으로 폭풍처럼 잠적한다

적막이 누운 자리
천국과 지옥을 오가는
빈맥頻脈의 공황은
방바닥에 깔린 초침 소리뿐이다

 

고현자 시인 ⓒ천지일보DB
고현자 시인 ⓒ천지일보DB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