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국내 최초 소방 헬기 ‘까치 2호’ 문화재 된다
문화 문화재

국내 최초 소방 헬기 ‘까치 2호’ 문화재 된다

소방 헬기 ‘까치 2호’ (출처: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12.31
소방 헬기 ‘까치 2호’ (출처: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12.31

성수대교 참사, 삼풍백화점 붕괴 시 인명 구조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삼풍백화점 붕괴 시 많은 인명을 구한 국내 최초의 소방 헬기도 문화재로 등록 예고 됐다. 6.25전쟁 직후 신축한 성당의 건축과정이 상세히 담긴 군산 둔율동 성당 관련 문서는 문화재로 등록됐다. 

31일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에 따르면, ‘군산 둔율동 성당 성당신축기 및 건축허가신청서’ ‘경상남도립 나전칠기 기술원 양성소’ ‘전남대학교 용봉관’ 등 3건이 문화재로 등록됐다. 소방 헬기 ‘까치 2호’, ‘국산 소방 완용 펌프’ 등 2건은 문화재로 등록 예고됐다.

이번에 등록되는 국가등록문화재 제677-2호 ‘군산 둔율동 성당 성당신축기 및 건축허가신청서’는 기존 국가등록문화재 제677호 ‘군산 둔율동 성당’의 건축공사와 관련된 내용을 담고 있는 2점의 자료로 ‘성당신축기’는 성당의 계획 수립, 착공, 완공, 건축기금 등 건축 전반의 과정을, ‘건축허가신청서’는 당시의 허가신청서, 청사진 도면, 시방서 등을 담고 있다. 군산 둔율동 성당은 일제강점기 공소(본당보다 작은 교회)로 시작해 1955~1957년에 신축됐는데, 이번에 등록되는 유물은 6.25전쟁 직후 신축한 성당의 건축과정을 비교적 상세히 기록하고 있을 뿐 아니라, 성당과 상호 연계된 통합적 의미와 가치를 지니고 있으므로 문화재적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

한편 국가등록문화재 제801호 ‘경상남도립 나전칠기 기술원 양성소’는 조선 시대 통제영 12공방의 맥을 잇는 나전칠기 공예의 현장으로, 해방과 전쟁기를 거치며 나전칠기 전문 공예교육이 실시된 곳으로, 근현대 공예의 효시이자 산실로 역사적인 의미가 크다.

국가등록문화재 제801호 경상남도립 나전칠기 기술원 양성소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12.31
국가등록문화재 제801호 경상남도립 나전칠기 기술원 양성소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12.31

국가등록문화재 제802호 ‘전남대학교 용봉관’은 대학본부 건물로서 상징성 및 역사성이 있다. 건물 중앙부에 수직방향으로 높게 처리한 탑상형 구조물과 이를 중심으로 좌우 대칭의 입면과 평면을 처리한 수법 등은 1950~1960년대 공공건물에서 즐겨 채용하던 디자인적 요소로서 근대 건축사적 가치가 높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된 이들 3건을 해당 지방자치단체, 소유자(관리자) 등과 협력하여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해 나갈 것이다.

아울러 이번에 등록 예고되는 소방 헬기 ‘까치 2호’는 1980년 도입한 한국 최초의 소방 헬기로서, 2005년 퇴역 시까지 화재진압·응급환자후송 등에 3천여 회 이상 출동하였고 9백여 명의 인명을 구조했다. 특히 성수대교 붕괴사고(1994), 삼풍백화점 붕괴사고(1995)와 같은 대형 사고에서 인명구조 작업 및 공중지휘 통제를 담당하였던 유물로, 함께 도입된 까치 1호가 1996년 추락 후 폐기되면서 현재로서는 유일하게 남은 최초의 소방 헬기이기도 하다. 헬기를 통해 핵심적인 인명구조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으며, 소방역사에 중요한 흔적을 남긴 역사적·사회적 가치를 지닌 유물로 문화재 등록 가치가 있다.

‘국산 소방 완용 펌프’는 1950년대 국내 생산된 수동식 소방펌프로, 수레에 싣고 인력으로 이동하는 소방 장비이다. 소방자동차와 분말소화기 같은 화재 진압기구가 보급되기 이전에 전국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된 유용한 소방기구로서, 우리나라의 소방 기구 역사의 초기 상황을 보여주는 역사적 유물이므로 문화재 등록 가치가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