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우여곡절’ 막 오른 예장통합·합동 정기총회… 키워드는 ‘개혁·회복’
종교 개신교

[2019한국교회 정기총회] ‘우여곡절’ 막 오른 예장통합·합동 정기총회… 키워드는 ‘개혁·회복’

[천지일보 포항=송해인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이 23일 경북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말씀으로 새로워지는 교회’란 주제로 104회 정기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23
[천지일보 포항=송해인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이 23일 경북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말씀으로 새로워지는 교회’란 주제로 104회 정기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23

예장 통합·합동, 포항·서울서 각각 정기총회 개회

통합 총회 열린 회의장, 세습 찬반 시위 ‘시끌’

합동 총회 회의장엔 여성 강도권 허용 촉구 목소리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한국교회 대형교단으로 양대산맥을 이루는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과 예장통합의 정기총회 일정이 본격 시작됐다.

예장통합은 23일 경북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예장합동은 서울 강남구 충현교회에서 각각 제104회 정기총회를 개회했다.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열린 예장통합 정기총회 주제는 ‘말씀으로 새로워지는 교회’다.

신임 총회장 당선이 유력한 김태형 부총회장은 개회예배 설교를 통해 지난 2010년 285만명이던 교인들이 지난해 말 255만명으로 대폭 감소하는 등 교회 내분과 분열에 대해 지적하며 “한국교회 상황과 우리 교단의 미래를 생각하며 유대 포로 귀환의 지도자인 느헤미야를 주목하게 됐다”며 “과거 유대 포로를 이끌고 예루살렘에 부임한 느헤미야의 일성 ‘우리가 더 이상 수치를 당하지 말자’를 기억하자”고 외쳤다.

그러면서 그는 “더 이상 목사 장로 교회가 세상으로부터 조롱을 당하지 않아야 한다”면서 “교회를 교회답게, 총회를 총회답게 하자”고 강조했다.

같은 시각, 예장통합 총회 회의장 일대는 명성교회 세습에 반대하는 교인들과 찬성하는 교인들이 몰리면서 충돌로 잠시 혼란을 빚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 모두 총회가 열리는 본당으로는 진입하지 않았다.

예장합동 총회가 열린 서울 충현교회도 개회 전부터 일부 교인들의 구호 소리로 시끌했다. 

총신대신대원 여동문회와 기독교반성폭력센터 등 예장합동 소속 여성 사역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교단 내 여성 사역자의 권리가 이번 총회에서 반드시 증진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재 예장합동 총회엔 교단 역사상 최초로 여성사역자에게 강도권 지위를 부여하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가있는 상태다.

장혜정 총신대신대원 여동문회장은 “수년째 총회 현장을 찾아와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하지만 교단을 이끄는 총대들은 묵묵부답”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여성사역자들이 진정 사역 현장을 누빌 수 있도록 교회 내 상설기구가 설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독교반성폭력센터는 이날 교회 앞에서 ‘여성 목사 안수식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세계교회협의회(WCC) 세계복음주의연맹(WEA) 등 가입 문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울려퍼졌다.

WCC 반대운동연대 측은 “WEA는 루터, 칼뱅 등 믿음의 선진들의 교회개혁 정신을 바탕으로 한 정통 보수교회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총회가 23일 서울 강남구 충현교회에서 열린 가운데 한 교인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23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총회가 23일 서울 강남구 충현교회에서 열린 가운데 한 교인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23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