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철의 왕국’ 가야문화권 출토 유물 3건 보물된다
문화 문화재

‘철의 왕국’ 가야문화권 출토 유물 3건 보물된다

보물 제2018호 고령 지산동 32호분 출토 금동관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19.2.27
보물 제2018호 고령 지산동 32호분 출토 금동관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19.2.27

고령 지산동 32호분 출토 금동관 등 3건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고령 지산동 32호분 출토 금동관’을 비롯해 가야문화권 출토 중요 유물 3건에 대해 보물로 지정됐다.

27일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에 따르면, 이번에 지정한 가야 시대 유물 3건은 ‘철의 왕국’으로 알려진 가야가 각종 금속 제련(製鍊) 기술은 물론, 금속공예 기법에도 능해 고유한 기술과 예술문화를 형성했음을 보여주는 유물로, 그동안 미진했던 가야 유물에 대한 역사적·학술적·예술적 가치를 재평가하여 보물로서 가치를 인정받았다.

보물 제2018호 ‘고령 지산동 32호분 출토 금동관(高靈 池山洞 三十二號墳 出土 金銅冠)’은 1978년 고령 지산동 32호분에서 출토된 유물이다.

발굴경위와 출토지가 확실하고, 함께 출토된 유물에 의해 5세기 대가야 시대에 제작된 사실이 확인됐다. 얇은 동판을 두드려 판을 만들고 그 위에 도금한 것으로, 삼국 시대의 일반적인 금동관 형태인 ‘출(出)’자 형식에서 벗어나 중앙의 넓적한 판 위에 X자형의 문양을 점선으로 교차해 새긴 매우 독특한 양식을 보여준다.

보물 제2019호 ‘부산 복천동 22호분 출토 청동칠두령(釜山 福泉洞 二十二號墳 出土 靑銅七頭領)’은 1980~1982년 부산 복천동 22호분 발굴 때 출토된 7개의 방울이 달린 청동방울이다.

보물 제2020호 ‘부산 복천동 38호분 출토 철제갑옷 일괄(釜山 福泉洞 三十八號墳 出土 鐵製甲冑 一括)’은 1994년부터 1995년까지 시행한 부산 복천동 38호분 제5차 발굴조사에서 출토된 4세기 철제 갑옷이다. 종장판주(縱長板冑, 투구), 경갑(頸甲, 목가리개), 종장판갑(縱長板甲, 갑옷)으로 구성돼 지금까지 유일하게 일괄품으로 같이 출토돼 주목된다. 출토지가 명확하고 제작 시기 역시 뚜렷해 삼국 시대 갑옷의 편년(編年)에도 기준이 되는 작품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