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최소 31m”… 풍납동 토성 서쪽 성벽 ‘외벽’ 첫 발견
문화 문화재

“최소 31m”… 풍납동 토성 서쪽 성벽 ‘외벽’ 첫 발견

서울 풍납동 토성 서성벽 복원지구 내 유적 발굴 전경 (출처: 문화재청) ⓒ천지일보 2018.12.17
서울 풍납동 토성 서성벽 복원지구 내 유적 발굴 전경 (출처: 문화재청) ⓒ천지일보 2018.12.17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서울 풍납동 토성(사적 제11호) 서성벽의 외벽이 추가로 확인됐다.

17일 문화재청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규훈)에 따르면, 서울 풍납동 토성(사적 제11호)의 서성벽 복원지구 내 유적 발굴조사에서 ‘외벽’ 구간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서울 풍납동 토성의 서성벽은 그동안 서남벽 일부 구간만이 지표상에 드러나 있었으며, 과거 국립문화재연구소의 소규모 시굴조사와 2003년 (주)삼표사옥 신축예정부지 시굴‧발굴조사를 통해 기초 흔적 정도만 확인된 곳이다.

이번 성과는 유실된 서성벽의 실체를 확인하는 첫 학술발굴조사 중 나온 것으로, (구)삼표사옥 신축예정부지를 포함한 1만 2900㎡를 대상으로 연차적으로 정밀 발굴하는 중에 나온 결과물이다. 참고로 지난해 9월에는 서성벽 복원지구 내 유적(Ⅰ-6권역, 발굴 후 성벽 복원 정비 구간)에서 서성벽의 내벽과 중심 토루(土壘) 일부, 서문지가 확인된 바 있다.

이번 조사를 통해 성 외벽 구간이 추가로 확인됨에 따라 성벽의 잔존 폭은 현재까지 최소 31m 이상인 것으로 추정되며, 동성벽(폭 43m, 해자 포함 59m)의 사례로 보아 한강이 있는 성 바깥쪽으로 하부 조사를 더 진행하면 길이는 지금보다도 더 길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소는 “외벽 구간 역시 교란으로 인해 훼손이 심한 편이어서 원형 확인은 어렵지만, 앞으로 추가 조사를 하면 전체 규모나 구조 확인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