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아버지 누르하치가 착공해 아들 홍타이지가 완공한 ‘선양고궁’
문화 문화재 천지포토

아버지 누르하치가 착공해 아들 홍타이지가 완공한 ‘선양고궁’

[천지일보 중국=장수경 기자] 3일 중국 선양에 있는 청나라 때 고궁(故宮) ‘선양고궁(瀋陽故宮)’ 안이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은 ‘선양고궁 대정전’이다. 선양고궁은 청나라 초대 황제 누르하치가 1625년에 착공한 후 그의 아들 2대 황제 홍타이지가 이어서 1636년에 완공한 궁이다. 선양고궁은 200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으며 현재 선양고궁박물관으로 공개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3  
[천지일보 중국=장수경 기자] 3일 중국 선양에 있는 청나라 때 고궁(故宮) ‘선양고궁(瀋陽故宮)’ 안이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은 ‘선양고궁 대정전’이다. 선양고궁은 청나라 초대 황제 누르하치가 1625년에 착공한 후 그의 아들 2대 황제 홍타이지가 이어서 1636년에 완공한 궁이다. 선양고궁은 200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으며 현재 선양고궁박물관으로 공개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3

[천지일보 중국=장수경 기자] 3일 중국 선양에 있는 청나라 때 고궁(故宮) ‘선양고궁(瀋陽故宮)’ 안이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은 ‘선양고궁 대정전’이다. 선양고궁은 청나라 초대 황제 누르하치가 1625년에 착공한 후 그의 아들 2대 황제 홍타이지가 이어서 1636년에 완공한 궁이다. 선양고궁은 200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으며 현재 선양고궁박물관으로 공개되고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