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대중은 소통, 작가에겐 희망을… 온정 가득한 ‘카라스 갤러리’
문화 문화일반 인터뷰

[인터뷰] 대중은 소통, 작가에겐 희망을… 온정 가득한 ‘카라스 갤러리’

▲ 배카라 카라스 갤러리 관장이 환한 미소를 지으며 오는 이들을 반겨 맞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이국적인 느낌이 가득한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주택가의 작은 골목길로 들어서면 순백의 갤러리가 나온다. ‘카라스 갤러리(관장 배카라)’다. 

커다란 통유리창 안으로 곱게 전시된 작품들. 길목을 오가는 사람들은 저마다 미소 지으며 작품을 관람한다. 무료대관, 무료입장인 이 갤러리는 오래전부터 대중과 소통하고 있었다.
문을 열고 들어서면 작가들의 작품을 더 가까이서 만나볼 수 있었다. 눈으로만 보는 게 아니라, 만질 수도 있었다. 

배 관장은 “일부 고가의 작품을 제외한 모든 작품을 손으로 만져 볼 수 있다”며 “직접 피부로 느껴야 그 작품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것이 대중이 작품과 소통할 수 있게 하는 배 관장의 철학이었다. 

그는 작가들에 대해서도 차별을 두지 않았다. 배 관장은 “전시 작품을 고를 때는 다른 화랑처럼 포트폴리오로 결정하지 않는다”며 “작가의 유명세나 경력보단, 작가들의 작품 의도와 작업 정신 등 예술작품이 갖는 숨소리를 직접 듣고 결정한다”고 말했다. 

배 관장은 국내 신인 작가들의 작품 실력과 작가 정신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국내외를 오가면서 많은 작가의 작품을 보지만, 국내 신인 작가들의 작품과 실력은 전혀 뒤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이들이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장소가 협소하다”며 “이것을 카라스 갤러리에서 담당해 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야말로 이곳은 신인 작가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공간이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컨셉에 맞는 에이젼트 개념의 갤러리를 하려고 하고 있다. 예술가 스타를 키워서 외국에 알리는 것”이라며 “그런 매니지먼트 하는 갤러리를 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곳 갤러리는 밤에도 불을 끄지 않는다. 그 불빛은 마치 이곳을 찾는 이에게 위치를 알려주는 인도자 같았다. 그리고 지쳐 있는 대중과 작가에게 희망을 주는 불빛이었다. 

※배카라 관장 이력
-미스코리아 출신
-KBS 탤런트 특채, 연기활동과 화장품 모델로 활동
-뉴욕으로 이민, FIT 졸업
-뉴욕에서 백남준 작가 갤러리 큐레이터 활동
-국내 공중파 방송에서 3년간 문화예술 분야 전문 MC로 활동
-KBS 프로그램 ‘진품명품’ 감정평가사 활동
-현 카라스 갤러리 관장
-현 헤어&메이크업샵 컬처앤네이처 대표이사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